경력단절여성 돕는 경기도, 취업지원금 1000명 모집에 2804명 신청
경력단절여성 돕는 경기도, 취업지원금 1000명 모집에 2804명 신청
  • 최정미 기자
  • 승인 2019.12.1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가 제안한 민생정책 신규 사업... 올해 첫 추진
경기도가 '경단녀' 취업을 돕기 위한 지원금 사업을 진행한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가 '경단녀' 취업을 돕기 위한 지원금 사업을 진행한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는 경력단절 후 구직에 어려움을 겪는 미취업 여성을 돕기 위한 '2019 경기여성 취업지원금' 사업의 1차 대상자 1천명을 지난 2일부터 13일까지 모집한 결과 모집인원의 2.8배에 달하는 2천804명이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여성 취업지원금 사업은 경기도의회가 제안한 민생정책 신규 사업으로, 올해 처음으로 추진됐다.

경력단절 이후 재취업을 위한 구직활동에 어려움이 있는 여성을 대상으로 기존의 재취업 지원방식에 더해 직접적인 구직활동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3개월 동안 월 30만원씩 모두 90만원 상당을 지역 화폐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원대상은 구직의사가 있는 만 35∼59세 여성으로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중 경기도 거주 1년 이상의 미취업자이다.

선정 인원은 올해 1천명, 내년 2천400명이다.

경기도 일자리재단은 이달 말 1차 선정자 1천명을 발표할 계획이다.

취업지원금은 예비교육을 거쳐 내년 1월 지급한다.

사업대상자로 선정되면 취업지원금과 함께 취업 컨설팅, 취업역량 강화 교육 등 다양한 취업 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