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파업 사흘째…1500여개교 대체급식
학교 비정규직 파업 사흘째…1500여개교 대체급식
  • 전제형 기자
  • 승인 2019.07.0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돌봄 정상 운영 학교 소폭 증가…파업 연장 가능성도
학교 비정규직 파업 사흘째…1천500여개교 대체급식 (CG) [사진=연합뉴스]
학교 비정규직 파업 사흘째…1500여개교 대체급식 (CG) [사진=연합뉴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이 사흘째를 맞는 5일 급식이 정상운영되는 학교가 소폭 늘어나지만, 이날도 약 1500여개 학교에서는 대체급식이 제공된다.

5일 교육부는 각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급식 운영 전망을 집계한 결과, 전국 1만454개 학교 중 1851곳(17.7%)이 급식을 제공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중 343개 학교는 기말고사 기간이어서 파업과 무관하게 원래 급식 계획이 없었다.

파업 영향으로 급식을 중단하는 학교는 1508곳이다. 3일 2057곳, 4일 1771곳보다는 줄었다.

1508곳 중 1024곳은 빵·우유로 대체급식을 제공할 예정이고, 314곳은 개별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미리 안내했다.

76개 학교는 기타 대체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며, 94개 학교는 아예 단축수업을 하기로 했다.

이날 파업 참가율은 전날 11.4%에서 8.7%로 2.7%포인트 줄어들 전망이다. 전날 1만7342명이 참여했으나, 이날은 1만3196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됐다.

교육 당국 예상대로면 사흘 동안의 파업 참가 연인원은 5만2000여명이 될 전망이다.

돌봄교실은 국공립 초등학교 5980곳 중 1.0%(62곳)에서 운영이 중단될 전망이다.

서울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총파업 집회를 개최한다.

학교 비정규직 파업은 이날까지로 예정돼 있으나, 다음 주까지 연장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 관계자는 "일단 5일까지는 파업을 계속한다"면서 "이후 계획은 5일 오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대회의는 기본급 6.24% 인상, 근속급·복리후생비 등에서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 임금 수준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공정임금제' 시행 등을 요구하며 3일부터 파업했다.

교육 당국과 연대회의는 9∼10일 다음 교섭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