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유럽서 ‘자전거로 출퇴근’…“환경보호 적극 동참”
LG전자, 유럽서 ‘자전거로 출퇴근’…“환경보호 적극 동참”
  • 정예린 기자
  • 승인 2019.06.0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대기오염물질을 줄이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독일에서 근무하는 LG전자 직원들이 ‘자전거 타고 출근하는 날(Bike To Work Day)’ 행사에 참여한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대기오염물질을 줄이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독일에서 근무하는 LG전자 직원들이 ‘자전거 타고 출근하는 날(Bike To Work Day)’ 행사에 참여한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대기오염물질을 줄이는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6일 밝혔다.

세계 환경의 날을 전후해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스웨덴, 헝가리 등 유럽 5개국의 LG전자 직원들이 ‘자전거 타고 출근하는 날(Bike To Work Day)’ 행사에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세계 환경의 날’의 올해 주제인 ‘대기오염방지(Beat Air Pollution)’에 맞춰 대기오염물질을 발생시키는 차량운행을 줄이기 위해 자전거로 출퇴근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행사에는 5개국 임직원 100여 명이 참여했다.

사무실이 교외 지역에 위치해 이번 행사에 참여하기 어려웠던 스페인, 포르투갈에서는 나무 심는 활동 등을 진행했다.

이와 더불어 LG전자는 지난 3일부터 런던 피커딜리 광장과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있는 LG전자 전광판에 환경보호 캠페인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 두 곳은 런던과 뉴욕을 상징하는 공간이라 현지인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에게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데 적합하다. 이 캠페인은 이달 28일까지 4주간 계속된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매년 세계 환경의 날을 ‘LG전자 자원봉사자의 날(LG Global Volunteer Day)’로 정하고 유엔환경계획(UNEP, 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me)의 환경보호 캠페인과 연계해 환경보호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누적 4만여 명의 국내외 임직원들이 환경보호에 참여했다. 유엔(UN)은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계 각국의 관심과 협력을 강화하고자 1972년에 세계 환경의 날을 제정했다.

나영배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부사장은 “환경을 생각하는 작은 활동도 꾸준히 실천하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LG전자는 지구온난화의 원인이 되는 탄소를 배출하는 만큼 외부에서 감축하는 활동을 진행해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천하겠다는 ‘탄소중립 2030(Zero Carbon 2030)’을 선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