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포스코·발레 등과 브라질 CSP 제철소에 3년간 5억달러 추가 출자
동국제강, 포스코·발레 등과 브라질 CSP 제철소에 3년간 5억달러 추가 출자
  • 유경아 기자
  • 승인 2019.05.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제강은 포스코, 발레 등과 함께 브라질 CSP 제철소 재무구조개선을 위해 3년간 5억달러(약 5937억원)를 추가 출자하기로 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동국제강은 추가 출자금 중 CSP 지분율 30%에 해당하는 1억5000만달러(약 1781억원)를 3년간 분할해 참여할 예정이다. 첫 해인 올해는 4500만달러(약 531억원)를 납입한다. 나머지 주주사인 포스코(20%), 발레(50%) 역시 각 사의 투자 비율대로 증자에 참여한다.

이번 유상증자를 통한 추가 출자는 30억달러(약 3조5625억원)의 차입금에 대한 금융비용과 브라질 헤알화 평가 가치 절하 등으로 순손실 규모가 누적돼 재무구조 개선의 필요성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동국제강은 대주단과도 추가적인 재무구조 개선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브라질 CSP 제철소는 가동 2년 6개월만인 지난해 생산 293만톤, 1억6400만달러(약 1947억원) 영업 흑자를 기록했다. 동국제강으로서는 그동안 투자사 CSP의 대규모 순손실로 인해 감당해왔던 회계상 손상 부분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당사는 채권기관과의 상당기간 사전 논의를 거쳐 회사에 부담되지 않는 선에서 투자 규모를 결정했다"면서 "주주사와 대주단 모두 CSP의 제철소 운영 능력과 영업 전망, 그리고 미래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어 경영 안정화 계기를 마련했다. 당사는 CSP에 대한 가치를 재평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