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 53개사 발표
해수부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 53개사 발표
  • 전제형 기자
  • 승인 2019.05.1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기업(PG) [사진=연합뉴스]
스타트업 기업(PG) [사진=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 분야 유망 스타트업 53개사를 선정해 10일 발표했다.

해수부는 "문재인 정부는 '혁신을 응원하는 창업 국가 조성'을 국정과제로 삼고 중소 벤처가 주도하는 창업과 혁신성장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이에 발맞춰 해양수산 분야 유망 스타트업을 소개해 벤처 창업 붐을 일으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은 해양수산 분야에서 최초로 기술을 개발했거나,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한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기업, 연구개발 성과 우수 기업, 벤처캐피탈 등에서 투자를 받아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 가운데 창업 7년 이내의 기업을 대상으로 삼았다.

선정된 스타트업 53개사는 해양바이오, 첨단해양 장비, 해양환경, 친환경 선박, 해양레저, 스마트 해운 물류, 양식, 수산식품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른다.

'타스글로벌'은 수중에서 굴곡진 선박 표면에 부착해 이동하는 기술을 토대로 '선박 청소·검사 로봇'을 개발했다. 이 회사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노르웨이·영국·독일·일본 등에서 인증서를 받았고, 벤처캐피탈 등에서 30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

'아라움'은 오징어·새우 등 각종 수산물을 눅눅해지는 현상 없이 먹을 수 있게 튀긴 가공식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지난해에는 홍콩 비지비사(社)와 1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도 맺었다.

해수부는 이들 53개 기업이 투자기관의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투자 홍보 기회를 제공한다. 또 해수부가 추진하는 산업화 연구개발 지원사업 시 가점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