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기업·인력 써주오" 울산시장, 대형건설사에 서한문
"지역 기업·인력 써주오" 울산시장, 대형건설사에 서한문
  • 전제형 기자
  • 승인 2019.05.0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청사 [사진=연합뉴스]
울산시청 청사 [사진=연합뉴스]

울산시는 송철호 울산시장이 대형건설사 260곳과 대기업 공장 12곳에 지역건설업체 하도급 참여 확대를 요청하는 서한문을 발송했다고 3일 밝혔다.

송 시장은 서한문에서 "울산에는 약 2천여 개의 건설업체가 있는데, 건설업은 제조업이나 서비스업보다 고용과 생산 유발효과가 높아 이와 연계된 실물경제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면서 "시는 '지역건설산업 발전에 관한 조례' 마련 등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지만,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어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대형 건설공사나 공장 증설에 지역건설 근로자, 생산 자재, 장비를 우선 채용·사용해 주고, 우수한 지역건설업체가 하도급 공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배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지난해 130개 현장을 대상으로 지역건설업체 하도급 비율을 24.9%까지 향상해 2천530명 고용창출과 28억원 세수 증대 효과를 거뒀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대형공사 현장과 본사 방문, 공사 관계자 간담회, 상생협약서 체결 등 노력을 기울여 지역 하도급 비율을 30%까지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