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이낙연 총리 만나…”도전하면 반드시 좋은 결과 있을 것”
이재용 부회장, 이낙연 총리 만나…”도전하면 반드시 좋은 결과 있을 것”
  • 정예린 기자
  • 승인 2019.01.10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반도체 성과 및 5G 선도적 개발에 감사 뜻 전해
이재용 부회장, 이 총리에 5G 장비 생산 현장 안내 후 비공개 간담회 가져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건물 로비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과학기수정보통신부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건물 로비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과학기수정보통신부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0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한번 해보자는 마음을 다시 가다듬고 도전하면 5G나 시스템 반도체 등 미래 성장 산업에 반드시 좋을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은 이 총리에 5G 통신장비 생산 현장 안내하고, 비공식 간담회를 가졌다.

이 총리는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삼성전자의 5G 장비 및 반도체 생산 현황을 보고받았다.

또 이 총리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에서 지난해 1267억 달러의 역대 최고 수출 실적을 달성한데 이어 5G 부문에서도 통신장비를 선도적으로 개발해 세계 시장을 적극 공략한 것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번 방문은 오는 3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앞두고 생산 현장 및 임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새해 초 여러 국정 현안으로 바쁘신 중에도 찾아주시고, 임직원들을 격려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과 함께 발전해야만 지속가능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상생의 선순환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며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등을 통해 미래 인재를 지속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부처에서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정승일 산업자원부 차관, 정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 등이 했다. 삼성전자 측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 윤부근 부회장, 이인용 고문, 노희찬 CFO(사장), 전재호 네트워크사업부 글로벌테크놀로지 서비스팀장(부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부사장), 주은기 상생협력센터장(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